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학생 취업의식실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1.04 대학생, 개인에 대한 지원보다 괜찮은 일자리를
청년에게 일자리를2008. 11. 4. 00:00

대학생, 개인에 대한 지원보다 괜찮은 일자리를

청년실업공동기획 ④ 대학생 설문조사 결과

 

한국청년센터·전국실업극복단체연대에서는 오는 12월 31일 종료되는

‘청년실업해소특별법’을 대체할 ‘청년실업해소 및 청년고용촉진법(안)’의 제정을 위한 청원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이 글은

 청원운동에 맞물려 청년실업의 사회적 해법 모색을 위해

 전국대학신문기자연합과 공동기획한 기사이다

 

 

한국청년센터는 2007년부터 이동상담을 진행하면서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대학생 취업 의식실태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올해, 진행한 설문조사 중간결과 중 ‘청년실업해소특별법에 대한 인지도 및 처리방향’에 관련된 문항의 결과를 통해 대학생들의 요구가 어떤 것인지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다.

 

조사는 2007년 5월부터 전국대학의 이동상담자를 대상으로 진행되었으며, 12월경 마무리 되어 보고서를 작성할 예정에 있다. 이하 기사는 현재까지 조사된 406명의 응답자에 대한 결과이다.

 

먼저, 2004년 제정된 ‘청년실업해소특별법’의 존재를 알고 있었는가 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92%가 ‘모르고 있었다’라고 응답했다. 단 6%만이 알고 있었다라고 응답했다. 이는 특별법 제정 이후 법에 대한 홍보가 이뤄지지 않았다 라는 사실을 보여준다. 물론 어떤 법이 존재하고 있는가 하는 사실을 모두 알고 있는 국민은 그리 많지 않다. 하지만 그 법의 수혜자인 청년층이 법 존재 자체를 대다수가 알지 못하고 있다는 것은 법의 수혜자인 청년층이 정책이 있어도 이를 알고 이용하지 못할 개연성을 가지고 있어 안타까운 현실이다.

 

 

이는 2007년에 진행된 같은 조사(문항 일부 차이)의 결과에서도 확인된다. 2007년 ‘대학생 취업 의식실태 조사’의 정부 청년실업해소 정책 개별 인지도 조사를 보면 ‘조금 안다’, ‘잘 안다’를 포함하여 50%이상의 인지도를 보이는 정책은 ‘해외취업연수,훈련,인턴제’ 와 ‘직업심리검사서비스’ 정도이다. 그 외에 정책에 대해서는 30~40% 정도의 인지도를 보였다. 이는 청년층 반 이상이 도움 받을 수 있는 제도가 있어도 찾아 이용하고 있지 못하다는 현실을 보여주고 있다.

 

정책의 효용성 문제를 차제하고, 정책운용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 할 것이다.

 

 

오는 12월 31일 시한이 마무리 되는 ‘청년실업해소특별법’의 향후 처리 방향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81%는 ‘내용을 더욱 실질적으로 수정 개정연장 되어야 한다’라고 응답했으며. 현행안대로 연장 13%순으로 답했다.

이는 청년실업문제가 더 이상의 개인의 문제로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면, 대학생들 역시 사회적 해법을 통한 해소 혹은 조력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과연 어떤 방향에 해소 대책 혹은 조력을 원하는 것일까?

 

 

청년실업해소와 관련하여 여러 단체에서 내놓고 있는 해법들 중 어떤 정책이 중요하다고 묻는 질문(3개까지 복수응답 허용)을 했다.

이 대답에 대해 응답자들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공공서비스 부문의 사회적 일자리 창출’, ‘고용개선 목적의 중소기업 지원 강화’, ‘청년의무고용제’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이는 대학생들은 청년구직자들에 대한 직접적 지원보다는 ‘괜찮은 일자리’라 이야기 되는 일자리에 확충을 더 원하고 있음을 간접적으로 보여주는 결과이다.

 

 

현재 정부에서 ‘청년실업해소특별법’의 법명을 ‘청년고용촉진특별법’으로 바꾸고 2013년까지 연장하는 개정안을 내놓은 상태이며, (사)한국청년센터에서도 ‘청년실업해소 및 청년고용촉진법(안)’ 청원운동을 진행 중이다. 과연 18대 국회에서 청년층들의 일자리 요구에 대해 어떤 사회적 해법을 담은 법안을 만들지 대학생들이 관심을 가져야 할 부분이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