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5번 E flat장조 op. 73 "황제"  1악장
BEETHOVEN: Piano Concerto No. 5 in E flat major op. 73 "Emperor" 1st Movement

 


 

 

 

[지휘자 소개]

칼 아우구스트 레오폴트 뵘

(Karl August Leopold Böhm)

 

□ 출생 1894년 8월 28일 오스트리아 그라츠

 

□ 사망 1981년 8월 14일 오스트리아 짤츠부르크

 

□ 국적 오스트리아

 

칼 아우구스트 레오폴트 뵘(Karl August Leopold Böhm:1894년 8월 28일 – 1981년 8월 14일)는 오스트리아의 지휘자이다.

 

□ 생애

 

오스트리아 그라츠에서 태어났다. 원래 법학을 전공하여 박사 학위를 받았다. 나중에 그라츠 콘서바토리에서 음악을 공부하였다. 1921년 칼 무크의 추천으로 브루노 발터는 뮌헨의 바이에른 주립 오페라에 기용했다. 그 후 다름슈타트와 함부르크에서 활동하였고 1943년 빈 주립 오페라에 음악감독이 되었다.

 

제 2차 세계대전 이후에는 주로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의 활동이 두드러졌으며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드레스덴 국립 관현악단에서도 활동하였다. 말년에는 런던 교향악단의 회장 겸 객원 지휘자로도 활동하였다.

 

특히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와 친밀한 관계였고 그의 주요 오페라 대부분을 공연하기도 했다. 바이로이트 음악제의 바그너 공연도 유명하며 빈 필과 드레스덴 국립 관현악단을 지휘해 남긴 관현악 작품들의 녹음도 유명하다.

 

뵘은 꼼꼼한 리듬을 바탕으로 한 해석으로 정평이 나 있으며 오페라와 모차르트의 교향곡, 그리고 1960년대에 베를린 필과 도이체 그라모폰에 남긴 일련의 음반들이 유명하다. 뵘의 열정적인 바그너 해석도 팬들을 모으고 있으며 브람스, 브루크너, 슈베르트 교향곡들의 해석도 뛰어나다. 1971년부터 빈 필과 남긴 베토벤의 교향곡 전집은 전설적인 녹음이지만, 도이체 그라모폰 본사에서는 CD 전집으로 재발매하지 않고 있다(프랑스 지사의 더블 시리즈로는 발매됨). 알반 베르크의 오페라 보체크와 룰루 같은 현대 오페라들에서도 명연을 남기고 있다.

 

그는 많은 상을 받았는데 1964년 오스트리아 정부로부터 음악 총감독(Generalmusikdirektor) 칭호를 수여 받았다. 90세에는 카라얀으로부터 시계를 선물받기도 했으며 빈 필의 명예 지휘자 칭호도 받았다.

 

뵘은 잘츠부르크에서 죽었다. 아들로 배우 칼 하인츠 뵘이 있다.

 

[연주자 소개] 출처: 브리태니커

에밀 길렐스 [Gilels, Emil Grigoryevich]

 

1916. 10. 19(구력 10. 6) 러시아 우크라이나 오데사~1985. 10. 14 모스크바.

소련의 피아니스트.

뛰어난 기교와 음조절 능력, 절제된 연주로 찬사를 들었다.

 

6세에 피아노를 배우기 시작했고, 13세 되던 1929년 처음으로 공식연주회를 가졌다. 1933년 제1회 소비에트 음악 연맹 콘테스트에서 최고상을 차지했다. 1935년 오데사 음악원을 졸업한 후, 공부를 더 하기 위해 모스크바로 가서 하인리히 노이하우스에게 배웠다. 1938년 브뤼셀의 이자이 국제콩쿠르에서 1등을 수상했고, 또한 모스크바 음악원의 교수로 임명되었다.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후 소련을 떠나 해외공연을 했는데, 뉴욕 시(1955)와 런던(1959)의 첫 공연에서 대단한 갈채를 받았다. 특히 베토벤·슈만·브람스의 작품을 주로 연주했고, 요한 제바스티안 바흐, 벨라 바르토크, 소련 작곡가들의 작품도 연주했다.

 

 

 

 

[작품해설] 출처 : http://www.goclassic.co.kr/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5번 E flat장조 op. 73 "황제" 

 

□ 작곡 연도: 1808년 착수~1809년 완성

 

□ 작곡 장소: Wien

 

□ 출판/판본: 1811년

 

□ 헌정, 계기

 

- 루돌프 대공에게 헌정됨. 피아노 협주곡 4번에서 새롭게 시도한 부분을 다시 대담하게 발전시킴. 1악장 첫부분에 피아노 카덴차를 둠. 2, 3악장은 중단없이 긴밀하게 연결시킴. 피아노가 3악장의 주제를 암시하고 이는 통일성과 대비성이 뛰어남.

 

□ 초연 연도: 1811년 11월 28일

 

□ 초연 장소: 게반트하우스, 라이프치히

 

□ 초연자: Johan Friedrich Schneider 독주, Leipzig Gewandhaus Orchestra

 

□ 악기 편성/성악가/등장인물

 

- 독주 피아노, 플루트 2, 오보에 2, 클라리넷 2, 파곳 2, 호른 2, 트럼펫 2, 팀파니, 현5부

 

□ 악장 구성

 

- 1악장 Allegro, E flat장조, 4/4박자, 협주곡풍 소나타 형식. 관현악에 이어 피아노가 카덴차를 연주함. 관현악에 의해 제시부가 시작됨. 제1 주제는 바이올린이 제시함. 독주자 마음대로 연주할 수 있는 카덴차를 없앰. 제2 주제 역시 바이올린이 제시함. 발전부는 제1 주제를 주로 사용하며 제2 주제는 독주 피아노로 연주함.

 

- 2악장 Adagio un poco mosso, B장조,4/4박자, 자유로운 변주곡 형식.

 

- 3악장 Rondo: Allegro ma non troppo, E flat장조, 6/8박자. 2악장 마지막에서 암시된 주요주제가 완전한 형태로 모습을 드러냄. 관현악이 반복한 후 피아노로 부주제를 연주함. 주요주제가 피아노로 재현되고 관현악이 이를 반복 연주함. 코다는 주요주제를 사용함.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